동남권 관문공항 추진위원회 발대식 개최
상태바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위원회 발대식 개최
  • 박찬제 기자
  • 승인 2019.04.19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경일보) 박찬제 기자=(사)동남권관문공항 추진위원회는 18일 14시, 부산상의 상의홀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경제계, 학계, 언론계, 시민단체 등 각계각층의 오피니언 리더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위원회 발대식’을 개최했다.

발대식은 김해신공항 건설계획을 백지화 하고 관문공항 건설에 대한 동남권 주민의 여론결집 및 범국민 홍보를 위해 2012년 출범한 (사)신공항시민추진단 조직을 (사)동남권관문공항 추진위원회(이후 ‘추진위원회’)로 확대 개편했으며, 향후 추진될 공항 관련 사업들의 사령탑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특히 부산지역 인사에 국한된 기존 시민추진단의 한계를 극복하고 범국민적 동의를 얻기 위해 부․울․경 지역 인사뿐만 아니라 수도권의 전문가 및 전국적 네트워크를 가진 인사들도 꾸준히 추진위원회에 합류시켜 제대로 된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추진을 위한 전열을 새롭게 정비할 계획이다.

오늘 발대식에는 김해신공항 건설계획의 백지화와 안전성을 갖춘 제대로 된 관문공항 건설을 촉구하는 결의문 낭독 및 대형 현수막 퍼포먼스를 통해  동남권 주민들의 강력한 여망을 표출했다.

추진위원회의 상임공동위원장을 맡게 된 허용도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은 "김해신공항 건설계획은 소음피해구역 설정, 활주로 길이, 24시간 운항 여부 등에 대한 제약으로 관문공항 기능 수행이 불가능한 것이 검증된 만큼 정부의 사업재검토는 필수적”이라며, "추진위원회가 사령탑으로써 지난 20년 넘게 부산경제 성장과 동남권 상생발전의 발목을 잡고 있던 관문공항 건설을 이번엔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는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

오거돈 부산시장도 "추진위원회가 지역주민의 여망을 담아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의 당위성을 대한민국 전체가 공감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해주길 바란다.”며 "800만 동남권 주민이 염원하는 제대로 된 관문공항을 건설하는 그 날까지 함께 힘을 모아 달라”며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