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경대, 부산지역 4개 진로교육지원센터와 협약자유학기제 활성화 등 창의적 지역인재양성 위해 협력
채영희 본부장(오른쪽 여섯 번째) 등 협약식 참석자들이 단체 기념촬영하고 있다.

(부경일보) 박찬제 기자=부경대학교가 부산지역 4개 진로교육지원센터와 손잡고 창의적 지역인재 양성을 위해 협력한다.

부경대 입학본부(본부장 채영희)는 지난 12일 오전 미래관 2층 효림홀에서 부산 동구진로교육지원센터(센터장 김광근), 금정구진로교육지원센터(센터장 최수빈), 남구진로교육지원센터(센터장 성현우), 강서구진로교육지원센터(센터장 최광준)와 진로교육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부경대와 4개 진로교육지원센터는 이번 협약으로 지역발전과 유능한 지역인재 양성을 위해 다양한 진로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운영을 위해 상호 지원 및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진로·진학 프로그램 운영에 필요한 인적ㆍ물적 자원 상호 제공 및 프로그램 내실화 △부산지역 학생들의 역량 증진과 자유학년(기)제 체험활동 지원을 위한 다양한 진로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운영 △자유학기제 진로체험 활성화를 위한 자료와 관련 정보 공유 △협력업무 계획 및 진로체험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협의체 구성과 회의 개최 등을 추진한다.

특히 부경대는 지난 2017년 부산 기장군ㆍ동래구ㆍ북구ㆍ사상구ㆍ사하구ㆍ영도구ㆍ해운대구 등 부산지역 7개 진로교육지원센터와 손잡은 데 이어 이번 협약을 체결함에 따라 부산 전 지역을 대상으로 진로교육 지원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부경대 채영희 입학본부장은 “부산지역 청소년들이 꿈을 가지고 진로와 삶을 설계할 수 있도록 우리 대학의 풍부한 인적, 물적 자원을 적극 활용해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경대는 지난 2015년부터 4년 연속 교육부의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 선정되며 공교육 내실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오고 있다.  

박찬제 기자  a47681590@gmail.com

<저작권자 © 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