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산 남부서, 20대 여성 살해, 사체은닉한 일가족 3명 구속5년간 집 베란다 보관해
@ 부산남부경찰서 전경

(부경일보) 김민성 기자 = 13일 부산 남부경찰서는 살인, 사체은닉 혐의로 A씨(28·여)와 전 남편 B씨(28), A씨의 동생 C씨(26·남)등 3명을 구속했다.

A씨 부부는 지난 2014년 12월 부산 남구에 있는 D씨(사망당시 21세·여)의 원룸에서 D씨를 때려 숨지게 하고 남편 B씨와 남동생 C씨와 함께 대형 김장용 고무통에 시신을 넣어 흙으로 덮은 뒤 자신들이 살고 있는 주택 2층 베란다에 5년간 보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D씨는 2014년 6월 경북에 있는 휴대전화 제조공장에서 근무하다 A씨를 알게 된 이후 A씨의 제안으로 부산에 내려와 한동안 같은 집에서 지냈다. A씨는 D씨가 자신의 남편 B씨와 불륜을 저지르고 자신의 아이를 넘어뜨려 다치게 했다는 이유로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B씨와 이혼한 A씨가 새로 사귄 남자친구와 술자리에서 ‘D씨를 살해해 물통에 넣어 보관하고 있다’고 이야기한 것을 A씨의 남자친구가 112에 신고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경찰은 지난 8일 형사 5개 팀을 동원해 수사를 진행, 실시간 위치 추적과 잠복수사를 벌여 사건 접수 40시간 만에 이들을 차례로 검거했다.

한편, 경찰은 DNA 감식 및 정확한 사실을 규명한 뒤 피의자 3명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김민성 기자  mintoo11@naver.com

<저작권자 © 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