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남
경남 김해서 첫 홍역확진자 발생
이종학 김해시보건소장이 14일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홍역확진자에 대한 브리핑하는 사진

(부경일보) 선우영 기자 = 경남도는 14일 첫 홍역환자가 김해에서 발생해 가택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홍역 확진을 받은 환자는 생후 9개월된 베트남인 A군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A군은 지난해 12월 9일부터 이달 12일 사이 베트남 하노이에 체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0일에 발열증상이 있었고 12일 비행기를 타고 김해공항으로 입국한 뒤 발열과 발진이 지속되자 김해 한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이후 해당 병원장이 홍역 의심환자로 신고했고 경남보건환경연구원 검사에서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A군은 접종시기가 다가오지 않아 예방접종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도는 A군과 접촉한 부모와 의료기관 종사자 등 접촉자를 대상으로 신속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밀접 접촉자인 A군 부모를 상대로 예방접종했으며, A군이 공항과 병원으로 이동하면서 접촉한 택시기사와 의료진, 병원 관계자 등 모두 21명을 대상으로 전염 관리 상태를 확인 중이다.

 

 

선우영 기자  humik@naver.com

<저작권자 © 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