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文대통령, 부산대개조 비전선포식 참석
文 대통령이 13일 열린 부산대개조 비전선포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경향포토

(부경일보) 선우영 기자 = 13일 오후 2시 30분 사상구 소재 폐공장 대호 PNC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오거돈 부산시장, 국토교통부․해양수산부 등 부처 장관, 정재계인사 등 450여명이 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민국 도시의 미래를 보여줄 ‘연결’, ‘혁신’, ‘균형’이라는 세 가지 방향인 ‘부산대개조 비전선포식’이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정부 혁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최근 진행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경제 투어의 일환이다. 특히, 설 연휴 이후 첫 지역방문지가 부산으로 결정됨으로써 부산대개조 등 민선7기 부산시의 정책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호PNC는 5년 전 백여명의 노동자들이 일하던 살아있는 생산의 현장이었으나 현재는 폐공장으로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기다리고 있다. 부산시는 대호PNC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지역경제의 침체와 이를 극복하기 위한 부산대개조의 과제를 상징하기에 최적의 장소였음을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부산 경제에 대해 "조선 수주와 자동차 생산이 회복되기 시작한 것도 고무적"이라면서도 "아직 부산 경제의 활력을 체감하기 어렵다"라고 말하며,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켜야 할 시점, 매우 적절한 때 부산 대개조가 시작된다"라고 밝혔다.
 

선우영 기자  humik@naver.com

<저작권자 © 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