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유해화학물질 누출사고의 예방책은?
상태바
[기고] 유해화학물질 누출사고의 예방책은?
  • 선우영 기자
  • 승인 2019.02.08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부소방서 김민아 소방교

(부경일보) 선우영 기자 = 지난 6일 오후 북부소방서 구조대가 황산이라고 표기가 된 흰색 플라스틱 용기가 길거리에 있다는 제보를 받고 출동했다. 구조대는 혹시나 있을지 모르는 사고를 대비해 신속하게 통제선을 설치하고 주민통제를 실시, 큰 사고로 이어지지 않도록 초동조치에 들어갔다.

지난해 12월 강릉 펜션 일산화탄소 가스 중독 사고로 사망 3명, 부상 7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을 비롯해 부산북부 관내에서도 삼락동 황화수소 누출로 10명의 사상자를 발생시킨 사례가 있는만큼 우리 주변에 유해화학물질 사고가 끊이지 않고있다.

북부소방서 김민아(37) 소방교는 “현재 우리나라에서 유통되고 있는 화학물질의 수는 수 만여 종에 이르며, 그 종류도 매년 늘어나 이에 대한 안전관리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다”라며 “유해화학물질사고는 대부분이 누출에 의한 중독사고로서 상당한 인명 피해로 이어져 국민들의 불안이 증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소방청 위험물 사고 통계분석 자료에 따르면 위험물별로는 제4류 위험물이 전체 93%, 사고유형별로는 화재가 61%, 발생원인별로는 인적요인(관리․감시부주의, 조치소홀 등)이 60%를 나타내고 있으며, 화재 착화원인별로는 정전기 불꽃, 전기불꽃이 31%로 다른 원인들에 비해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 통계에서도 보여 주듯이 위험물 취급 관계자의 관심과 노력만으로도 충분히 사전에 사고를 예방할 수 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주말이나 휴가철에 따른 안전관리 공백을 방지하고 환기설비 점검, 정전기 발생요인 사전 차단 등 주변 위험요소들을 다시 한 번 점검해 봐야 할 것이다.

한편 김 소방관은 “각종 위험물 취급자는 항상 관계된 법에 의거 위험물 취급, 사용, 운송, 관리 등이 철저히 이행되야 할 것이고, 이를 위해 관계자들에 대한 정기적인 교육과 훈련이 필요하다.”라며 “위험물 관리 감독자는 물론, 작업자에 이르기까지 취급사항을 준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