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산시, 기업유치를 위한 재정 지원 및 적극 행정의 결실㈜메드파크 R&D센터(2공장) 준공, 생체재료 개발 및 생산에 박차
@ (주)메드파크

(부경신문) 김민성 기자 = 부산시는 부산지역 바이오 헬스분야 전략산업 선도기업인 ㈜메드파크의 R&D센터(2공장) 준공 기념식이 11일 오전 11시에 부산벤처타워 8층 대강당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국내 최초 인공골 제조 기술 특허를 보유한 ㈜메드파크는 다른 지역에 부설 연구소를 두고 있었으나, 부산시의 기업유치를 위한 전폭적 재정 지원 및 적극 행정에 힘입어 부산벤처타워(사상구 소재)에 483.75㎡ 규모의 R&D센터(2공장)을 건립하였으며, 기존 연구소도 생산 최적지인 부산으로 이전할 계획이다.

센터의 시설은 국내 GMP*기준은 물론, 유럽의 CE**인증과 미국의 FDA*** 생산 시설규격에 따라 설계·제작되었으며, 의료용 생체재료 대량생산 시설을 갖추게 됨에 따라 의료용 콜라겐 및 HA필러 등 20가지 이상의 생체재료 기반 의료기기 생산이 가능해졌다. (*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 : 우수건강기능식품 제조기준 **CE(Communaute Europeenne) : 유럽 연합(EU) 역내에서 유통되는 제품에 의무화된 제품 안전마크 ***FDA(Food and Drug Administration) : 미국 보건후생부의 산하 기관으로 독립된 행정기구)

또한, ㈜메드파크는 2018년 12월에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시행하는 「2018년도 소재부품기술개발 R&D 과제」에 최종 선정되어 4년간 총 38억원의 국비를 확보하였다. '바이오센싱 기능 항균성 창상피복재 및 치료용 기기 개발'이라는 주제로 참여기관인 한양대학교, 고려대학교와 함께 기술개발을 수행하게 된다.

지난해 4월에는 (재)부산테크노파크와 함께 산업통상자원부의 「사업화연계기술개발사업 범부처연계형」에도 선정되어 다기능성 골이식재를 개발하고 있는 등 생체재료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메드파크의 R&D센터 준공을 계기로 연말까지 최대 20여명의 지역 인재 고용 창출 효과뿐만 아니라 부산지역 대표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 성장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민성 기자  mintoo11@naver.com

<저작권자 © 부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