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산시, 사람 중심 보행혁신종합계획 발표
@부산시

(부경일보) 선우영 기자 = 부산시는 2019년 민선7기 1호 정책으로 사람 중심 보행혁신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이는 민선 7기의 핵심가치인 사람중심 시정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대표정책 중 하나다.

시에서는 그동안 걷고싶은 도시조성을 위해 2009년 광역단체 최초로'걷고싶은 도시 부산만들기' 선포 이후 갈맷길 700리를 조성하고, 관련조례 제정 등 지난 10년간 다양한 보행정책을 추진하였으나, 차량중심의 교통체계, 예산부족 등으로 시대적 변화에 부응하는 보행정책 실행의지가 부족했다는 평가이다.

이에 민선 7기 핵심가치인 시민행복을 위해 사람중심 패러다임의 변화를 도시정책에 반영하고 안전한 보행권에 대한 시민욕구에 부응하는 시민 맞춤형 혁신적인 보행정책을 수립하기로 하고, 지난 9월부터 전문가, 유관기관, 관련단체와 실무팀장 등 40여명이 다 함께 참여하는 TF회의, 분과별 회의 및 전체 워크숍을 통해 보행혁신 5대 전략 35개 과제를 도출, 민선7기 대표적인 핵심정책으로 추진하게 되었다.

'내 집 마당처럼 편안한 사람중심 보행도시 조성'의 정책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5대 추진 전략은  ▲막히고 단절된 길, 보행 연속성 확보 ▲학생·노약자 등 교통 약자를 위한 보행안전성 제고 ▲시민들이 동네 마실가듯 편리한 생활 속 걷기 실현 ▲소풍가듯 매력있는 보행길 조성 ▲모두 다 함께하는 부산발 보행문화 확산이며, 분야별 전략에 맞는 35개 과제를 민선7기 4년 동안 총 1조 837억원을 투입하여 시정의 핵심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민선 7기 보행혁신 정책인 '내 집 마당처럼 편안한 사람중심 보행도시'는 시정 목표 중 가장 중요한 '시민이 행복한 도시'의 핵심 정책이다."라며, "걷고싶은 도시는 외부의 어떠한 위협에도 안전을 보장받는 안전문화도시이며 대중교통과의 연계성이 좋은 대중교통 중심도시다. 또한 미세먼지 저감, 도심열섬 완화 등 환경조성과 걷기생활화를 통해 건강과 활력이 넘치는 건강도시 부산으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선우영 기자  humik@naver.com

<저작권자 © 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