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중한 생명을 구한 부산행복버스'버스운수종사자 119 응급 서포터즈'양성 사업
@대한심폐소생협회

(부경신문) 김태유 기자 = 지난 11월 29일 기장군 182번 버스 안에서 주민이 호흡곤란으로 쓰러져 심정지가 오자 버스운수종사자가 심폐소생술로 의식을 회복시키는 응급처치하여 귀중한 생명을 구한 일이 있었다.

부산시는 2016년부터 안전하고 친절한 시내버스 운행 여건 조성 및 서비스 향상을 위해서 '부산행복버스 만들기'를 추진해 오고 있다.

시민이 안전한 버스 만들기, 시민이 편리한 버스 만들기, 시민과 함께하는 버스 만들기의 3개 분야로, 그 중 하나로 '버스운수종사자 119 응급 서포터즈'양성 사업을 추진 중이다.

버스운수종사자의 응급구조요원화로 시내버스 응급 상황 발생 시 대처 능력을 향상하여, 시민의 안전한 시내버스 이용을 위해 33개 전 버스업체에서 실시 중이다.

교육내용은 심폐소생술 AED(자동제세동기) 사용, 응급처치 실습 등이며, 총 3193명이 이 과정을 수료하였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사례는 '버스운수종사자 119 응급 서포터즈'사업을 통해 승객의 소중한 구한 것으로, 시장 표창을 추천한 것이다."며, "이러한 사례를 전파하고 지속적으로 사업들을 추진하여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시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태유 기자  tymay@naver.com

<저작권자 © 부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