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산 내년부터 고교 무상급식 실시1학년부터 단계적 확대

소요재원 부산시 40%, 교육청 60% 분담 합의

(부경신문) 정해린 기자 = 내년부터 부산지역 고교 1학년을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고교 무상급식이 이뤄진다.

2020년 2학년, 2021년 3학년까지 3년에 걸쳐 확대한다. 2021년이 되면 이미 무상급식을 하는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포함해 모든 학교에서 무상급식이 이뤄지게 된다.

오거돈 부산시장과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김석준 부산교육감은 7일 오후 2시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고등학교 무상급식 실시 계획을 발표했다.

오 시장과 김 교육감은 6·13 지방선거 직후인  지난 6월 19일 기자회견을 열어 '아이 키우기 좋은 부산 만들기' 공동협약을 맺고 고교 무상급식을 약속한 바 있다.

이들 기관장은 "인구 절벽시대를 맞아 아이 키우기 좋은 부산을 만들기에 힘을 모으기로 하고 내년부터 고등학교 무상급식을 실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들 3개 기관장은 공동기자회견문에서 "무상급식을 고교까지 확대하기로 한 것은 급식을 단순히 무료로 제공한다는 차원을 넘어 급식도 교육이라는 취지에서 이뤄낸 소중한 협치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당장 내년 초중고(고교는 1학년만) 무상급식에 필요한 예산은 1690억 원으로 이 가운데 40%인 676억 원은 시가, 60%인 1014억 원은 시교육청이 부담한다. 전체 초·중·고교 무상급식을 하는 데에는 연간 2203억 원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된다. 

시와 시교육청은 앞으로도 예산 부담 비율을 4 대 6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시는 1690억 원 중 169억 원(예산의 10%)은 일선 구·군이 부담하도록 계속 논의를 진행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부산에서 무상급식은 2014년 3월부터 공립 초등학교에서 처음 실시됐다. 이어 2017년 모든 중학교로 확대됐고, 올해부터는 국립·사립초등학교로 확대됐다. 

변수연 기자  bsy@bknews.co.kr

<저작권자 © 부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