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게임업체 활발한 해외진출' 상반기 지재권 수지 적자 역대 최소
@지스타

(부경신문) 김보경 기자 = 게임회사들의 활발한 해외진출로 올해 상반기 지식재산권 무역수지 적자가 역대 최소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의 '2018년 상반기 중 지식재산권 무역수지(잠정)' 발표에 따르면, 수출 66억7천만달러, 수입 72억2천만달러로 6억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이는 반기 기준 2010년 통계집계 이래 가장 적은 규모로, 2위는 2016년 하반기(-8억2천만달러)다.

유형별로 프랜차이즈권(6억9천만달러), 기관 형태별로 국내 대기업(4억8천만달러), 산업별로 출판·영상·방송통신·정보서비스업(8억5천만달러), 거래 상대 국가별로 중국(16억1천만달러)에서 각각 반기 최대 흑자를 냈다. 

무역수지 적자가 줄어든 배경에는 국내 온라인 게임 흥행이 있다.

상반기 지재권 유형별로 산업재산권(-10억5천만달러)은 적자인 반면 저작권(3억7천만달러)은 흑자였다. 산업재산권에서 특허 및 실용신안권 적자(10억2천만달러)가 작년 동기(-3억4천만 달러)보다 확대됐다. 상표 및 프랜차이즈권 흑자(7천만달러)는 역대 2위 규모였다. 이 중 상표권(-6억3천만달러)은 적자가 축소됐다. 

외국인투자 중소·중견기업들의 미국 상표권 수입이 줄었다. 저작권에서 음악·영상(-1억2천만달러)과 컴퓨터프로그램(1억8천만달러)은 게임회사 저작권 수출 확대로 작년 동기대비 적자 규모가 축소하거나 흑자로 돌아섰다.

국내 중소·중견기업(8억8천만달러)도 게임회사 활약으로 역대 2위 흑자를 냈다. 일부 대형 게임회사가 대기업으로 분류되지만 상당수는 중소·중견기업에 속한다.

한편, 외투 중소·중견기업(-16억9천만달러)은 역대 최대 적자다. 외국계 IT기업에서 컴퓨터 프로그램 저작권 수입이 늘었다. 전기전자제품 제조업(-4억9천만달러)은 적자 규모가 커졌다.

또한 미국을 상대로는 21억1천만달러 적자로 무역수지 최대 적자국을 기록한 반면, 베트남은 12억4천만달러 흑자로 역대 2위 규모를 보였다. 이는 국내 기업들의 베트남 현지법인으로 특허 및 실용신안권 수출이 소폭 늘어난 영향으로 보인다.

한은은 "전기전자제품을 생산하는 국내 대기업의 특허 및 실용신안권 수입이 증가했지만 게임회사들의 프랜차이즈권, 컴퓨터프로그램 저작권 등 수출이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김보경 기자  bg@bknews.co.kr

<저작권자 © 부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