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첫 1천400t급 수산과학조사선 '탐구 22호' 취항길이 70.4m, 폭 13.5m, 무게 총 1천458t, 최대 속도 15.5노트로 항해 가능
수산과학조사선 '탐구 22호' 취항식 @연합뉴스

(부경신문) 김보경 기자 = 국내 첫 1천400t급 수산과학조사선 '탐구 22호'가 지난 6일 부산시 중구 중앙동 옛 연안여객부두에서 취항했다.

탐구 22호는 길이 70.4m, 폭 13.5m, 총톤수 1천458t이며, 최대 속도 15.5노트로 항해할 수 있다. 승선 가능 인원은 승무원 24명과 연구원 16명이며, 중간 보급 없이 최장 30일간 조사를 수행할 수 있다.

바다 중층과 저층에 있는 어군을 입체적으로 관찰하고 자원량을 산정할 수 있는 다중 빔 과학 어군탐지기, 선박이 원하는 지점에 계속 머물 수 있게 하는 위치유지장치, 트롤 시험 조업 때 유속, 수온 정보, 그물의 전개 속도 등을 무선으로 실시간 파악하고 관리하는 모니터링 시스템 등 각종 첨단 장비를 갖췄다.

수산과학원이 운영하며, 연근해 어자원과 해양환경 등의 조사에 활용한다.

한편, 수산과학원의 조사선은 탐구 20호(885t)와 탐구 21호(999t)를 포함해 3척으로 늘었다. 1천t을 넘는 조사선은 22호가 처음이다.

해양수산부는 1천600t급 대형 조사선 1척을 추가로 건조해 2020년에 취항할 계획이다.

수산과학원 관계자는 "탐구 22호 취항으로 동시에 동·서·남해에서 자원조사 등을 할 수 있어 정확도가 한층 높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보경 기자  bg@bknews.co.kr

<저작권자 © 부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