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가을에 떠나는 미식여행해수부 선정 어촌체험마을 8곳
▲ 장호어촌체험마을 @ 해양수산부 제공

(부경신문) 정해린 기자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와 한국어촌어항협회(이사장 최명용)가 가을여행주간(10월20일~11월4일)을 맞아 제철 수산물을 즐길 수 있는 어촌체험마을 8곳을 선정했다.

한국의 나폴리라 불리는 강원도 삼척의 △장호어촌체험마을에서는 쫄깃하고 담백한 문어를 맛볼 수 있다.  문어는 타우린 성분이 풍부해 피로회복과 고혈압, 빈혈에도 좋다.

대표 메뉴인 문어숙회, 문어구이는 별도의 양념이 필요 없는 맛이다. 또 싱싱한 고등어와 가자미를 회로 즐길 수 있다.

초승달을 닮은 충남 서천 △월하성어촌체험마을에는 드넓은 바다에서 나오는 전어, 대하, 꽃게 등 신선한 수산물이 많다.

전어는 몸에 지방을 축적해 놓는 9월 중순부터 10월 중순까지의 맛이 가장 뛰어나다. 살이 꽉 찬 가을 꽃게는 게장과 찜으로, 통통한 대하는 소금구이로 맛볼 수 있다.

서천의 명소인 마량리에서는 서해안의 아름다운 일출과 일몰을 감상할 수 있어 여행의 낭만을 더해 준다.

경남 하동군의 △대도어촌체험마을에서는 맛이 최고조에 오른 수산물을 즐길 수 있다.

제철인 굴은 바다 향을 머금어 입맛을 돋우며 칼슘, 철분, 비타민 등 영양소도 가득하다. 쫄깃하고 고소한 식감의 가을 숭어도 맛볼 수 있다.

마을 주변에는 지리산 일원의 맑은 계곡과 평사리 오토캠핑장 등이 있어 휴식을 갖고 싶은 여행객에게 추천한다.

김학기 해양수산부 어촌어항과장은 “가을철, 어촌체험마을에서 맛볼 수 있는 다양하고 풍성한 제철수산물에 새삼 놀라게 될 것”이라며 “올 가을엔 가족과 친구, 연인과 함께 알찬 미식여행을 떠나보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어촌체험마을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해양관광 누리집 바다여행(www.seantour.kr)을 참고하면 된다.

정해린 기자  hr@bknews.co.kr

<저작권자 © 부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해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