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 마약류 밀반입 조직원 검거 및 해외 도피 피의자 추적 중
상태바
부산경찰, 마약류 밀반입 조직원 검거 및 해외 도피 피의자 추적 중
  • 황상동 기자
  • 승인 2020.11.19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국현장서 밀반입책 검거 및 필로폰 약 1kg 압수...마약류 유통 사전 차단
공항 검색대에서 사탕으로 위장해 밀반입하는 모습.(사진제공=부산경찰청)
공항 검색대에서 사탕으로 위장해 밀반입하는 모습.(사진제공=부산경찰청)

황상동 선임기자=부산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국외(베트남, 캄보디아)에서 필로폰·엑스터시 등 마약류를 밀반입해 국내로 유통한 밀반입·유통조직을 일망타진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마약류사범 총 53명(밀반입 14명, 국내 판매책 14명, 투약자 25명) 중 48명을 검거하고 이 중 A(남) 씨 등 23명을 구속했으며, 국외에 체류 중인 미검 피의자 5명에 대해서는 인터폴 적색수배 조치해 추적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19년 1월부터 국외 공급책, 국내 밀반입책 및 판매책 등 점조직 형태로 활동하면서 마약류를 ‘사탕’으로 위장하거나 신체에 부착, 은닉하는 수법으로 밀반입했으며, 2019년 1월 12일 ~ 2020년 9월 10일 간 16회에 걸쳐 필로폰(990g), 합성대마(2kg), 엑스터시(778정), LSD(28매), 대마(8.7g), 졸피뎀(59정) 등 시가 50억원 상당의 마약류를 반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유통·판매책은 서울·대구 등 전국 일원에 ‘택배’ 및 비대면 ‘던지기’ 수법으로 유통했고, 투약자 등은 클럽·주점 등지에서 구입한 마약 등을 투약·흡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국내 수출업체를 가장해 베트남 등에서 마약류를 국내로 밀반입 유통한다는 첩보를 입수, 세관과 공조를 통해 밀반입 가담 조직원을 특정하고, 인천공항 등지에서 마약류를 밀반입하는 피의자를 현장에서 검거했으며, 검거한 밀반입책에 대한 면밀한 수사를 통해 국내 판매책 및 투약사범을 특정해 총 53명을 입건했다.

특히 경찰은 국외 도피 중인 폭력조직 수괴 등이 밀반입에 가담한 것으로 확인돼 미검자들에 대한 인터폴 적색수배 조치, 여권 무효화 조치 등으로 관련자들에 대한 수사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