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 중국 거점 ‘전화금융사기’ 3개 콜센터 조직 일당 등 38명 검거
상태바
부산경찰, 중국 거점 ‘전화금융사기’ 3개 콜센터 조직 일당 등 38명 검거
  • 황상동 기자
  • 승인 2020.11.16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명 부동산·예금 등 5.4억 원 상당 기소전추징보전
상품권핀번호 전송받아, 해외 상품권매매업자 통해 현금화
상품권 핀번호 유통경로.
상품권 핀번호 유통경로.

황상동 선임기자=부산지방경찰청(청장 진정무) 지능범죄수사대는 중국에서 콜센터 사무실을 운영하며 저금리 대환대출을 미끼로 300여명의 피해자들로부터 25억 4천여만 원을 편취한 보이스피싱 콜센터 3개 조직 총책 A모(30대, 남)씨 2명 등 37명을 검거해 이 중 17명을 구속했고, 18명에 대해서는 인터폴 적색수배를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에 대해 사기혐의는 물론, 범죄단체조직·활동죄를 의율하여 엄정한 처분을 받게 했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들은 주로 2, 3 금융권에 고금리 대출이 있는 사람들의 개인정보를 불법적으로 획득한 후, “저금리 대출을 해주겠다”고 현혹해 기존 대출금 상환, 보증보험료, 대출조회기록 삭제 등의 명목으로 금품을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피의자들은 최근들어 갈수록 대포통장을 구하기 어렵게 되자, 피해자들에게 문화상품권을 구매하도록 유도한 뒤, 핀번호를 촬영케 하고 SNS 메신저를 통해 전송받아 중국에 있는 인터넷 상품권매매업자들에게 판매하는 방법을 사용했다.
 
이와 같은 상품권 핀번호는 중국 상품권 매매업자들 통해 국내 상품권 매매업자에게 재판매 된 후, 전자캐시 형태로 전환되어 국내에서 판매되는 유통구조이다.

아울러, 경찰은 이들의 범죄수익을 추적하여 총책 B씨의 차명 부동산 및 차명 계좌에 보관 중인 현금 등 5억 4,100여만 원 상당의 재산에 대하여 기소 전 추징보전을 신청해 법원으로부터 인용을 받았다.
 
지난 9월 10일 마약거래방지법 개정으로 인해 전화금융사기 등 중요범죄에 대해서 경찰에게도 기소 전 추징보전 신청권이 부여되었고, 위 추징보전된 재산은 향후 확정판결 시 피해자에게 환부될 예정이다.

부산경찰은 “향후에도 이처럼 범죄수익추적팀을 활용해 피해금을 찾는데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보이스피싱 사범과 전쟁을 벌인다는 각오로 연관된 범법자들을 끝까지 추적, 엄벌할 계획이며, 예방과 홍보활동에도 더욱 주력하여 시민들의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