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전남·경남, 항만배후단지 육성 '맞손'
상태바
부산·전남·경남, 항만배후단지 육성 '맞손'
  • 황상동 기자
  • 승인 2020.10.12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제도 개선방안 중앙부처, 국회 상임위 건의
일자리 창출, 지역 균형 발전 토대가 될 기대
부산시는 전라남도·경상남도와 함께 고부가가치 항만배후단지 환경 조성을 위한 법·제도 개선방안을 중앙부처와 국회 관련 상임위에 공동으로 건의했다고 11일 밝혔다.(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는 전라남도·경상남도와 함께 고부가가치 항만배후단지 환경 조성을 위한 법·제도 개선방안을 중앙부처와 국회 관련 상임위에 공동으로 건의했다고 11일 밝혔다.(사진제공=부산시)

[부경일보│황상동 선임기자] 부산을 비롯한 남해안 연안 3개 시·도가 고부가가치 항만배후단지(자유무역지역) 육성을 위해 손을 맞잡는다.

 부산시는 전라남도·경상남도와 함께 고부가가치 항만배후단지 환경 조성을 위한 법·제도 개선방안을 중앙부처와 국회 관련 상임위에 공동으로 건의했다고 11일 밝혔다.

국내 대표항만인 부산항과 전남 광양항은 그동안 항만 물동량에 비해 하역·환적·보관 등 물류 기능에 치우치고, 제조·가공 등 다양한 고부가가치 기능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부산시는 이런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2018년부터 부산항 신항 등 자유무역지역에 농림축산물 제조·가공업체의 입주 허용이 가능하도록 정부에 제도 개선을 건의해왔다.

아울러 최인호 의원(부산 사하갑)은 지난 제20대 국회에서 농림축산물 제조·가공업체의 진입 규제를 완화하는 내용 등을 담은 ‘자유무역지역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이 법안은 제20대 국회 임기 만료로 자동 폐기되었으나 이번 제21대 국회에서 최 의원이 지난 6월 다시 발의해 현재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 상정된 상태다.

한편 경남에서도 지난 6월부터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관세청 등 중앙부처 및 관련 업체와의 면담을 통해 항만배후단지의 물류 서비스 다양화 및 활성화를 위한 법·제도 개선방안을 추가 발굴하고 조속한 법·제도 개선을 위해 남해안 3개 시·도 차원에서 공동 대응할 것을 제안한 것이다.

이에 지난 7월 31일 ‘남해안 상생발전 협의회 협약서’ 체결에 따라 3개 시·도로 구성된 ‘남해안 항만물류도시협의체’에서 협의를 거쳐 고부가가치 항만배후단지 활성화를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남해안 3개 시·도는 공동건의문에서 ▲항만배후단지 입주제한 업종인 농림축산물 제조·가공업의 입주 여건 조성 ▲제조업 입주기준 완화 ▲제조업과 물류업을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복합업종 허용 등 관련 법령 제도 개선을 건의했다. 아울러 이번 건의가 부산항과 광양항이 고부가가치 물류·제조·가공의 복합거점이 조성돼 일자리 창출과 지역 균형 발전의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3개 시·도의 공동 협력을 통해 조속한 법령이 개정되고 2023년 준공 예정인 부산 신항 남‘컨테이너’ 배후부지 등이 글로벌 물류 환경변화에 대응할 고부가가치 산업공간으로 변모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를 기대한다”라며 “국가균형발전을 실현할 새로운 동력 확보를 위해 최근 논의가 활발한 동남권 메가시티 구상과 더불어 남해안 공동체 차원에서도 다양한 협력 논의와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