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은행,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재구축
상태바
BNK부산은행,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재구축
  • 황상동 기자
  • 승인 2020.09.25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금세탁ㆍ테러자금조달 방지 규제에 선제적 대응
BNK부산은행은 전 세계적으로 강화되고 있는 자금세탁방지 관련 규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금융투명성과 은행의 안정성을 제고하기 위해 자금세탁방지(AML, Anti Money Laundering) 시스템을 전면 재구축했다고 24일 밝혔다.(부경DB)
BNK부산은행은 전 세계적으로 강화되고 있는 자금세탁방지 관련 규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금융투명성과 은행의 안정성을 제고하기 위해 자금세탁방지(AML, Anti Money Laundering) 시스템을 전면 재구축했다고 24일 밝혔다.(부경DB)

[부경일보│황상동 선임기자] BNK부산은행은 전 세계적으로 강화되고 있는 자금세탁방지 관련 규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금융투명성과 은행의 안정성을 제고하기 위해 자금세탁방지(AML, Anti Money Laundering) 시스템을 전면 재구축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개발에 착수한 이후 1년여만에 새롭게 가동하는 자금세탁방지 시스템은 업무 전반에 걸쳐 프로세스를 개선했다. 특히 직원들의 손을 일일이 거치던 업무에 디지털 기술을 적극 도입해 업무 효율성을 향상시키고 오류 발생 가능성을 최소화했다.

우선 은행과 거래하는 고객의 정보를 파악해 자금세탁 위험 평가에 활용하는 고객확인제도(KYC, Know Your Customer)에는 공신력 있는 외부 기관의 자료를 통해 자동으로 검증하는 절차를 마련했다.

과거에는 법인 고객확인 업무를 할 때 법인 고객이 제공한 표준산업분류코드, 설립일자, 상장여부 등의 자료를 직원들이 일일이 수기로 검증해왔으나, 외부 신용평가기관의 데이터를 활용해 자동으로 비교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업무 효율성과 정확도를 높였다.

고액현금거래 및 의심거래에 대한 모니터링 업무에는 인공지능(AI)을 도입했다. AI가 거래 형태, 유사고객군 정보 등을 먼저 파악하고 시각화한 정보를 제공해 직원들의 이상거래 여부 추적과 분석을 지원한다.

또한, 부산은행은 금융정보분석원으로 전송한 고액현금거래 보고에 대한 정상 접수 완료 여부를 확인하는 절차와 의심거래 보고를 위한 금융 거래 정보 수집 및 정리 업무에 로봇업무자동화(RPA, Robot Process Automation)를 올해 말 까지 추가 도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