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물동량 코로나19에도 세계 4위 기록
상태바
부산항 물동량 코로나19에도 세계 4위 기록
  • 박정우 기자
  • 승인 2020.06.26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적 화물 늘어 지난해 세계6위에서 2단계 상승"

(부경일보=박정우 기자) 지난 1~5월 부산항 물동량이 세계 4위를 기록했다. 

25일 부산항만공사(BPA)에 따르면 지난 1~5월 부산항의 물동량은 전년 대비 1.5% 감소한 900만TEU를 처리했다.

이 중 수출입 물동량은 전년(433만TEU) 대비 4.9% 감소한 411만8000TEU이다. 반면 환적 물동량은 전년(408만9000TEU) 대비 1.5% 증가한 488만1000TEU를 처리해 전체 물동량 하락폭을 완화시켰다.

부산항은 지난해 2199만TEU 처리해 세계 6위 항만에 머물렀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환적 물동량이 오히려 증가세를 보여 세계 4위 (5월 누계 기준)로 올라섰다.

부산항 보다 많은 물동량을 기록한 항만은 중국 상하이항 1645만TEU(전년 대비 -7.5%), 싱가포르항 1492만9000TEU(-0.7%), 중국 닝보저우산항 1072만TEU(-6.7%) 등이다.

부산항의 환적 화물이 호조세를 보인 이유는 코로나19의 확산 속에 선사들의 결항(Blank Sailing)이 빈번해짐에 따라 글로벌 선사들이 안정성과 우수한 네트워크를 활용해 부산항을 환적 거점으로 활용하기 때문인 것으로 BPA는 분석했다. 

BPA는 앞으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본격적인 경기침체에 접어들면서 당분간 수출입 물동량은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부산항의 우수한 서비스 네트워크(해상 노선)를 바탕으로 환적 물동량은 큰 폭의 하락없이 지난해 수준을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