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밀수꾼의 헛된 꿈...'세관수사'에 덜미
상태바
담배 밀수꾼의 헛된 꿈...'세관수사'에 덜미
  • 박정우 기자
  • 승인 2020.05.13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수입 담배 64만갑 전량 압수...압수량 사상 최대
범칙 장소와 현품.(사진제공=부산본부세관)
범칙 장소와 현품.(사진제공=부산본부세관)

 

(부경일보=박정우 기자) 관세청 부산본부세관(세관장 제영광)은 동남아로 수출됐던 국산 담배를 부산항을 거쳐 중국으로 보내는 환적화물인 것처럼 위장해  밀수입한 A씨(남, 37세) 등 3명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관세) 위반 혐의로 적발, A씨를 구속하고 공범 B씨는 불구속 송치하는 한편, 달아난 공범을 추적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들이 밀수입한 담배는 40피트 컨테이너 1대를 가득 채운 64만갑(시가 28억원 상당)으로 부산본부세관에서 검거한 단일 담배밀수 사건의 압수량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이다.

부산본부세관은 그간 적발된 밀수 사건의 수출입, 입출항 자료 등을 빅데이터 기법으로 분석해 우범 컨테이너를 특정하고 컨테이너가 반입된 이후 잠복, 미행, 통제배달 등 다양한 수사기법을 총동원해 이들의 범행 전모를 밝혀냈다.

세관에 따르면 A씨 등은 담배 관련 세금(3,318원/갑)이 부과되지 않아 일반 시중 판매 담배(4,500원/갑, 에쎄 기준)보다 가격이 저렴한 수출 담배(1,000원/갑)를 밀수해 높은 시세 차익을 얻기 위해한국에서 베트남, 태국 등지로 정식 수출된 국산 담배를 현지에서 대량 구매해 컨테이너에 실어 캄보디아로 보내고, 캄보디아에서 품명을 여행용 가방으로 위장한 후 우리나라를 거쳐 중국으로 가는 환적화물인 것처럼 부산항에 반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중국으로 가는 선박에 적재한다는 이유로 부산항 북항에서 신항으로 컨테이너를 운송하던 도중, 정상 운송경로를 이탈해 부산시 강서구에 있는 비밀창고에 밀수 담배를 즉시 빼돌리고 미리 준비해둔 여행용 가방을 컨테이너에 옮겨 실었다가 추적 중이던 세관직원들에게 적발됐다.

A씨 등은 밀수 담배와 여행용 가방을 바꿔치기 하기 위해 사전에 빌려둔 비밀창고에 작업인부, 여행용 가방, 그리고 복제한 컨테이너 씰(seal)을 사전에 준비하는 치밀함으로 보였다. 이들이 40피트 컨테이너에 가득 들어 있던 담배와 여행용 가방을 바꾸는데 불과 1시간 남짓 밖에 걸리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실제로 A씨 등이 이번 밀수에 성공했다면 약 5억원 상당의 부당 이득을 챙겼을 것으로 보이고, 약 21억원에 달하는 국고가 누수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는 세관 관계자의 설명이다.

한편 부산본부세관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초래된 경제적 어려움 속에서 관세청의 신속 통관 등 경제 활력 지원대책을 악용한 한탕주의식 담배 밀수 등을 차단하기 위해 국내로 반입되는 우범화물에 대한 감시·선별을 강화하고, 밀수정보 수집·분석 등 기획단속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