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전 주민 5만원 총 40억원 지역화폐로 지급
상태바
동구, 전 주민 5만원 총 40억원 지역화폐로 지급
  • 정지현 기자
  • 승인 2020.03.26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월 시한 내 소진토록 해 실질적인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
-부산시 긴급민생지원 소상공인은 중복 지원으로 대상에서 제외

 

부산 동구와 동구의회는 25일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주민의 생활안정과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재난 긴급생활지원금”40억원을 편성하여 전 주민들에게 지급하기로 협의했다고 밝혔다.

지급대상은 동구에 주소를 둔 전 구민을 대상으로 하되, 부산시와 구군에서 지원하는 소상공인은 중복 지원 등을 이유로 제외하기로 했다. 동구의 현재 인구는 89,000명으로 소상공인을 제외한 지급대상자는 80,000여명이 될 전망이다.

이번 긴급생활지원금은 지급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소멸하는 지역화폐로 지급함으로써 지역내 소비효과와 재정투입 효과를 극대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형욱 동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로 지역경제가 극심한 침체에 빠져 있어 긴급 대책이 필요했다.”며 불요불급한 행사성경비와 업무추진비 등을 절감하여 필요한 재원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부산시 최초 지역화폐인 ‘이바구페이’로 지급됨에 따라 지원금 전액이 동구 내 소비로 이어지게 되어 지역경제의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산광역시 동구의회(의장 배인한)는 구민의 생활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해당 조치를 환영하며 지원금 지급을 위해 적극 협력하고, 지급근거가 되는 “부산광역시 동구 긴급생활안정지원금 지급조례안”은 4월 임시회의에서 의결할 예정임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