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병원, 첨단 로봇수술 장비 추가 도입
상태바
부산대병원, 첨단 로봇수술 장비 추가 도입
  • 황상동 기자
  • 승인 2020.03.25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최초 다빈치 로봇수술 2대 운영
로봇수술 대기 2개월→1개월 단축

 

부산대병원이 최근 첨단 로봇수술 장비인 `다빈치 Xi`를 추가 도입해 부산ㆍ울산ㆍ경남지역 최초로 2대의 로봇 수술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다빈치 로봇 2대 운영으로 환자에게 가장 특화된 맞춤형 치료를 제공하여 로봇수술을 받기 위한 대기 기간도 약 2개월에서 1개월 이내로 단축되는 등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로봇수술은 개복 수술과 비교할 때 통증과 출혈감소, 입원기간 단축, 합병증 발생 위험 감소 등 이점이 많다. 이번에 새로 도입된 기종은 4세대 `다빈치 Xi`로 몇 개의 작은 절개만으로도 복잡하고 고난위도의 암수술이 가능해 환자는 수술 후 남는 흉터나 외상의 스트레스를 줄이고 일상으로 보다 빠르게 복귀할 수 있다. 전립선, 자궁, 난소, 직장 및 결장, 흉부질환, 갑상선과 유방 등의 질환도 최소 절개로 치료할 수 있다.

부산대병원 로봇수술센터 의료진은 2013년 11월 부울경 최초로 `다빈치 Si`를 도입해 2017년에 부울경 최단기간으로 500례를 달성하고, 지난해 5월에는 로봇수술 1천례를 달성했다. 특히 지난해 11월에는 국내 최초로 이석원 교수가 유방외과 단독으로 로봇을 이용한 유방보존술과 자가조직을 이용한 유방재건술에 성공했다.

비뇨의학과 하홍구 교수팀의 전립선암 수술을 배우기 위해 전국의 주요 병원에서 연수를 오고 있다. 산부인과 서동수 교수팀은 부산에서 로봇수술로 자궁 전절제술을 처음으로 성공했으며, `관문 림프절제술`도 로봇으로 250건 이상 시행했지만 림프부종 부작용이 한 건도 발생하지 않는 등 많은 성과를 이뤄냈다.

로봇수술센터장 서동수 교수는 "이번 다빈치 Xi 도입으로 지역 주민들에게 보다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고, 앞으로 로봇수술 영역을 더욱 확대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