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북강서을 김원성 후보, "공천 취소 배후에 특정 정치세력 있다"
상태바
부산 북강서을 김원성 후보, "공천 취소 배후에 특정 정치세력 있다"
  • 부경일보
  • 승인 2020.03.19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 예비후보 “한 달 전부터 음해성 투서가 들어왔던 것으로 안다”며 강하게 부인

 

미래통합당 최고위가 19일 최고위원인 김원성 예비후보의 부산 북강서을 공천을 무효로 하면서 선거일까지 불과 27일 남겨둔 시점에 북·강서을 선거지형이 요동치고 있다.

최고위는 김 예비후보에게 공천을 되돌릴 중대사유가 있다고 설명했지만 김 최고위원은 "특정세력의 반칙과 음해, 모략"이라며 무소속 출마까지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공관위에 따르면 김원성 최고위원을 '미투' 가해자로 지목한 제보가 들어왔으며 여기에는 특정지역 폄하 발언 녹취파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김 최고위원이 이날 오전 부산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혀 사실무근이다. 사실이면 정치를 하지 않을 것”이라며 “한 달 전부터 음해성 투서가 들어왔던 것으로 안다”며 강하게 부인했다.

이어서 그는 "시대적 소명을 받고 보수통합을 이뤘는데 사리사욕에 망가지고 있다"며 "특권과 반칙이 난무하는 세상을 보고 분노가 치밀어 정치를 시작했지만, 통합 보수에서 이렇게 반칙할지 몰랐다"고 토로했다.

김 예비후보는 최고위의 결정과 미투 의혹 등의 제기에 대해 "정치 신인인 참신한 젊은 청년을 끌어내리려는 시도"라고 규정하며 "공개하지 못하는 녹취록, 당사자도 나타나지 않는 미투는 한반도 본 적이 없다. 제 목소리가 맞는지 확인해 달라"고 촉구했다.

기자와 질의응답에서는 김 예비후보는 공천 취소 배후에 특정 정치세력이 있다며 김도읍 의원 배후설을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죽을힘을 다해 싸워 심판 하겠다"며 무소속 출마를 강하게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