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마스크 사기가 하늘의 별따기네’
상태바
[특별기고] ‘마스크 사기가 하늘의 별따기네’
  • 부경일보
  • 승인 2020.03.03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경일보 상임고문 강계수.
부경일보 상임고문 강계수.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에다가 많은 물량의 마스크를 지원하던 정부가 뒤늦게나마 자국 국민들에게 마스크 공급에 안간 힘을 쓰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코로나19 감염에 대처할 특별한 예방방법은 없다. 오직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이나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장소에 가질 않는 것들이 최선의 예방방법이다. 그리고 이러한 개인위생 관리나 마스크 착용을 해야한다고 독려하는 주체가 정부이기 때문이다. 더욱 그렇다.

이러한 정부의 총력에도 불구하고 일반시민들의 마스크 사기는 하늘의 별따기처럼 힘이 든다. 이렇다 보니 정부에서는 아예 며칠 전부터는 우체국(읍·면 단위)과 하나로마트를 통해 일반 시민들에게 판매하고 있다.

일찌감치 줄을 서야 그나마 살수가 있다 해서 부랴부랴 갔더니만 오늘 분량은 다 떨어졌단다. 힘이 빠진다. 나이가 나이다보니 일반인보다 면역성이 아무래도 떨어질 것이라고 생각해 요즘 들어서는 마스크 없이 한 발도 집밖을 나서지 않는다.

너덜거리며 혹시나 싶어 집 근처 약국마다 다 돌아다녀도 입구에 마스크 품절이라고 써 붙여 놓은 게 전부다. 참 마스크 사기가 하늘의 별따기다. 이건 완전히 코로나 대란이 아니고 마스크 대란이다. 마스크를 세탁해서 쓰면 안 된다고 하고...90 평생 내 살아온 생전에 이런 일도 다 겪는구나 싶다.

이웃 기장사람들은 다들 군으로부터 마스크를 지원 받았다면서 이 쪽 동네와는 달리 대한민국 마스크 대란에도 크게 개의치 않는 것 같다. 이건 또 무슨 경우인지...

넋두리라도 해볼 심사로 내가 사는 덕계동(동장 윤근수)사무소를 찾아갔다. 마스크 땜에 왔다는 내 얘길 다 꺼내기 전에 윤근수 동장은 “우리 동민들이 마스크를 구입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고 있어 매일 죄스러운 마음뿐이다”며 “명색이 우리 양산에는 국내 굴지의 마스크 공장이 있는데도 우리 시민들은 아무런 혜택을 보지 못해 안타까운 심정이다”고 되려 큰 죄나 진 사람처럼 미안해한다.

홧김에 양산시에 전화를 해서 물어보니, “김일권 시장과 힘 있는 분(?)들이 마스크 공장 (주)블루인더스를 차례로 방문해 양산 시민들에게 좀 더 많은 양의 마스크를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조금이라도 마스크 공급이 나아지려나 기대를 해 본다. 덕계동까지...

이어 이 관계자는 ‘기장군의 경우처럼은 아니더라도 돈을 주고 살수는 있어야 되지 않느냐’는 나의 불평에 “기장군의 경우 타 시나 군보다 많은 예비비를 축적시킬 수 있는 원전이라는 든든한 빽이 있어 아마 마스크 등의 공급이 그나마 다른 지역보다는 조금 용이했을 것”이라고 귀뜸한다. 에라 이 참에 나도 기장군으로 이사나 갈까 싶다.

마스크도 마스크지만 모든 도시들이 공동화되어 가는 것 같고, 사람들 간의 만남도 불안하고...어쨌거나 이 놈의 코로나 사태가 빨리 마무리 되었으면 하는 늙은이의 바람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