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림원 요양보호사 부당해고, 부산시는 수수방관?
상태바
효림원 요양보호사 부당해고, 부산시는 수수방관?
  • 고경희 기자
  • 승인 2020.01.10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요양서비스노조 효림원 분회 소속 노동자들이 부산시청 후문 앞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사진=고경희 기자
전국요양서비스노조 효림원 분회 소속 노동자들이 부산시청 후문 앞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사진=고경희 기자

부산 효림원 요양보호사들이 부산 시청을 대상으로 효림원의 부당해고와 관련한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전국요양서비스노조 효림원 분회 소속 노동자들은 지난 달부터 오전 부산시청 후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효림원을 즉각 폐쇄할 것을 주장해오고 있다.

노동조합 이봉주 조직국장은 지난 3일 오후 4시 시청 후문에서 진행한 농성에서 "효림원 원장은 5억 3천에 달하는 나랏돈을 횡령했으며 6월 1일부터 많은 요양보호사를 해고해왔다"며, "지방노동청에서 복직 판결이 내려졌지만 아무도 복직되지 않았다"고 격양된 목소리를 높였다.

해고 통지서./사진=고경희 기자
해고 통지서./사진=고경희 기자

이후 지난 7일 오전 부산시청 후문에서는 기자회견을 열고 불법 비리 시설인 효림원을 즉각 폐쇄할 것을 주장하기도 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효림원은 지난해 8월 건강보험공단 특별감사에서 부당이득금 1억 5천만원 환수와 영업정지 50일 처분을 받고, 부산지방노동청 특별감독으로 체불임금 1억 6백만원을 지급하라는 지시를 받았으나 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효림원은 국가 세금으로 지원되는 시설이라"면서 "지자체가 지도, 감독 물론 시설 폐쇄 권한도 갖고 있어 부산시가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고 시청에 요구사항을 전달하려던 노동자들은 청원경찰 등에 막혀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한편, 효림원 노동조합은 지난달 12일 효림원 투쟁승리 결의대회를 열고 효림원 집단해고 통보 철회와 사회서비스 공공성 강화를 결의한 바 있다. 

고경희 기자 kiu151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