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행복·희망부산 위한 시·종단 공동선언문 발표
상태바
시민행복·희망부산 위한 시·종단 공동선언문 발표
  • 고경희 기자
  • 승인 2020.01.09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행복 최우선 가치로 종교 간 소통・화합의 장
신년 인사회로 2020년 시민행복을 위한 희망메시지 전파 예정
시·종단 공동선언문./사진제공=부산시
시·종단 공동선언문./사진제공=부산시

경자년 새해, 불교, 기독교, 천주교, 원불교, 천도교의 5대 종단이 신년인사회를 통해 시민이 행복한 2020년 부산을 만들기 위한 희망메시지를 전파한다.

시는 오는 10일 오후 4시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오거돈 시장을 비롯해 종단별 대표 및 종교 지도자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5대 종단 신년인사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20년 경자년을 맞아 부산시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신년인사회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가 두 번째로 종교별 대표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시민의 행복을 기원하고 종교 간 존중과 화합을 다지는 자리이다. 각 종단을 대표하는 지도자들이 신년메시지를 발표하고, 공동선언문 서명, 다함께 부산찬가 합창 등 약 80분간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구포가축시장 폐쇄,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부산을 위한 종교계 실천협약, 난임지원 바우처 사업 등 종교계의 협조로 부산시민들을 활짝 웃게 만든 성과가 많았던 만큼, 이번 신년인사회에서도 서로 존중하고 화합하여 부산광역시와 5대 종단이 함께 공동선언문을 발표, 부산시민의 행복과 희망찬 부산의 미래를 위한 결의를 다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종교계의 협조로 2019년은 부산을 빛낸, 시민이 행복한 뉴스가 많았다.”면서 “가시적인 성과가 창출된 만큼 앞으로도 종교계와의 신년 인사회를 계획 개최하겠다.”라고 말했다.

고경희 기자 kiu151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