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 ‘워라밸 최고경영자’ 선정
상태바
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 ‘워라밸 최고경영자’ 선정
  • 고경희 기자
  • 승인 2019.11.05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 주최 제1회 워라밸 우수기업 경진대회에서 수상
취임 이후 워라밸 문화 성공적으로 정착
‘직원이 행복한 은행’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노력 인정 받아
워라벨 주간 기념식 모습./사진제공=BNK부산은행
'워라벨 컬처 IN 부산' 기념식 모습./사진제공=BNK부산은행

 

BNK부산은행은 부산광역시가 주최한 ‘2019 워라밸 우수기업 경진대회’에서 빈대인 은행장이 일·생활균형을 가장 모범적으로 실천하는 ‘워라밸 최고경영자’로 선정되었다고 5일 밝혔다.

‘2019 워라밸 우수기업 경진대회’는 일·생활균형을 모범적으로 실천하고 있는 기업들을 시상하고, 더 많은 기업들이 워라밸 문화 정착을 위해 일하는 방식과 문화를 개선하는데 도움을 주기위해 부산시가 개최한 행사이다.

수상자 및 수상기업에 대한 시상식은 지난 4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2019 워라밸 주간 기념식(부산 워라밸 페어)에서 실시됐다.

시상 부문은 워라밸 최고경영자 부문, 종합우수 부문, 일하는 방식 부문, 육아휴직활성화 부문 등 총 4개 부문으로 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은 ‘워라밸 최고경영자’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빈대인 은행장 취임 이후 PC셧다운, 장기휴가지원, 워크다이어트, 유연근무제 시행 등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평소「직원이 행복한 은행」을 만들기 위한 은행장의 가치관이 전 직원에게 공유되어 성공적으로 워라밸 문화가 정착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지난해 6월부터 오후 6시 PC가 강제로 꺼지는 PC오프제를 시행하면서 은행권 최초로 주 52시간 근무제를 공식적으로 도입해 새로운 기업문화로 워라밸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또, 지난해 4월부터 본점 오션홀(대강당)을 개방해 매월 다양한 문화 공연을 이어가는 ‘워라밸 컬쳐 인(in)부산’ 프로젝트를 실시하는 등 임직원 및 지역민들에게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 및 기업의 사회적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고경희 기자 kiu151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