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사상 스마트 시티 계획, 주민들 강력반발
상태바
부산 사상 스마트 시티 계획, 주민들 강력반발
  • 고경희 기자
  • 승인 2019.10.31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공업지역 재생사업 놓고 갈등··· 사상구 주례, 감전, 학장동 일원 3,021천㎡ 부지 대상
지난달 31일 설명회서 '강제수용 반대위원회' 강하게 항의표시
31일 사상구청 지하 1층 신바람 홀에서 열린 '사상공업지역 재생사업 합동설명회'에서 주민들이 현수막을 들고 외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사진=고경희 기자
31일 사상구청 지하 1층 신바람 홀에서 열린 '사상공업지역 재생사업 합동설명회'에서 주민들이 현수막을 들고 나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사진=고경희 기자

부산시가 개최한 '사상공업지역 재생사업 합동설명회'에서 계획 변경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주민들이 원안을 요구하며 크게 반발했다.

부산시는 지난달 31일 사상구청 지하 1층 신바람 홀에서 '재생계획 변경 및 재생시행계획'과 관련한 설명회를 열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열린 설명회에는 김대근 사상구청장, 장인수 사상구의회 의장, 윤태한 사상구의회 부의장, 권경협 의회운영위원장, 조병길 기획행정위원장, 윤숙희 사회도시위원장, 주민들로 구성된 강제수용 반대위원회 13명 등 약 백오십여 명이 참석했다. 
 

강제수용 반대위원회 관계자가 구청장 및 시 관계자들에게 거세게 항의하는 모습./사진=고경희 기자
강제수용 반대위원회 관계자가 시 관계자들에게 거세게 항의하는 모습./사진=고경희 기자

이날 설명회 도중 강제수용 반대위원회는 "약속된 복합용지가 강제로 공원이 웬말이냐!"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단상으로 올라 강력히 반발하기도 했다. 

이날 왕영진 강제수용 반대위원회 회장은 "개인재산과 관련된 일을 FAX로 문서 하나 달랑 보내는 것이 맞느냐"면서 "복합용지가 공원용지가 됐는데 누가 보상해 주느냐"고 강하게 항의했다.

이어 반대 주민은 "2009년 사업이 진행될 당시 등기우편으로 진행사항을 다 받았으며 찬판 투표도 진행했다. 갑자기 재생계획으로 왜 바꾸게 됐나"면서 소리높여 반발했다.

이에 부산시 지역균형개발과 관계자는 "도시계획 공고는 각종 언론 홍보매체 및 구청, 동사무소에 내는 것이 원칙"이며 "지주들에게 일일이 통보는 어려운 일이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보상과 관련해서는 "시가 해결할 수 없는 부분이며, 원안으로 돌아가면 더 큰 민원이 발생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시가 설명회에서 발표한 '재생계획 변경 및 재생시행계획'은 시민들의 거센 반발로 마무리 됐다. 당초 계획한 사업에서 변경 사항이 발생돼 혜택을 보게 된 주민들도 있지만, 일부 주민들은 재산상의 피해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보여진다. 

시는 "해당 계획안은 국토부의 자문을 거쳐 마련됐다. 그러나 현재 의견 수렴중에 있으며, 열람 기간 만료일 후 7일까지 주민의견서를 받는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의 사상공업지역 재생사업 지구 환경영향 평가서(초안)는 공고 및 열람이 끝나면 오는 2020년 3월에 환경영향평가(본안) 협의가 완료될 예정이다.

고경희 기자 kiu151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