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별세···삼엄한 경비 이뤄져
상태바
文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별세···삼엄한 경비 이뤄져
  • 고경희 기자
  • 승인 2019.10.29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9일 오후 부산 중구 메리놀병원에서 모친 강한옥 여사의 임종을 지켜 본 후 빈소로 이동하고 있다./사진=고경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9일 오후 부산 중구 메리놀병원에서 모친 강한옥 여사의 임종을 지켜 본 후 빈소로 이동하고 있다./사진=고경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92) 여사가 29일 별세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수원에서 열린 ‘2019 전국새마을지도자대회' 행사를 마치고 부산으로 향했다.

중구의회 김시형 구의원은 중환자실 앞을 지키는 취재진들에게 문대통령은 오후 3시 20분께 행사장을 떠났으며 오후 4시 40분경 도착 예정이라 밝혔다. 

중환자실에 배치된 경비원 모습./사진=고경희 기자
중환자실에 배치된 경비원 모습./사진=고경희 기자

중환자실 및 병원 근처는 청와대 경호원 및 경비업체 인원이 여러명 배치되는 등 삼엄한 경계 태세를 보였다. 

오후 5시경, 문대통령은 몰려있는 취재진을 피해 병원으로 들어섰으며 가족들과 함께 모친의 임종을 지켰다.

오후 7시 20분경, 문대통령과 김정숙여사는 빈소로 이동하기 위해 병원을 빠져나갔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오늘부터 3일장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