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5%' 2년만의 최저금리···디플레이션 우려도
상태바
'1.25%' 2년만의 최저금리···디플레이션 우려도
  • 고경희 인턴기자
  • 승인 2019.10.1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월 0.25%포인트 내린 뒤 석달째 1.5%로 유지
추가적 금리인하 전망 이어져
한국은행 기준금리 변동추이./사진출처=한국은행
한국은행 기준금리 변동추이./사진출처=한국은행

한국은행이 오늘 16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1.50%에서 0.25%로 인하했다. 2년만에 최저 수준의 금리다.  

현재 대내외 경제여건이 좋지 않고 물가상승률이 마이너스에 달하는 등 저성장·저물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금리 인하가 전격 단행됐다.

이번 금리 조정은 지난 7월 이후 올해 2번째다. 한국은행이 올해 성장률을 2.2%로 예상했으나 달성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기 때문이다.  

한국은행 이주열 총재는 금리를 인하하며 "어느정도의 하방리스크를 감수하겠다"고 밝혔다.

다음달 29일에는 통화정책방향 회의가 추가로 열린다. 지난 7월 금리가 인하되고 8월에 동결된 것을 보면, 경기가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지 않는 한 추가적 금리인하가 이루어지거나 동결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된다.

고경희 인턴기자 kiu151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