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고에 노무현 전 대통령 동상 제막
상태바
개성고에 노무현 전 대통령 동상 제막
  • 황상동 기자
  • 승인 2019.10.08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부산 부산진구 개성고등학교(옛 부산상고) 교정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동상 제막식에 참석한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7일 부산 부산진구 개성고등학교(옛 부산상고) 교정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동상 제막식에 참석한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모교인 부산 부산진구 개성고(옛 부산상고)에 노 전 대통령의 동상이 세워졌다.

7일 부산 부산진구 개성고 교정에서 총동창회 주최로 노 전 대통령 동상 제막식이 열렸다.
이날 제막식에는 개성고 명예 동문인 김경수 경남도지사, 개성고 동문과 재학생 등이 수백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총동창회는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년을 맞아 모금 운동을 통해 모은 기금 총 3억원을 투입해 청동 재질의 동상을 제작했다.
이 동상은 학교 동문인 도호선 작가가 디자인했으며, 정장 차림의 노 전 대통령이 벤치에 팔을 기대고 앉은 형상이다. 특히 누구나 동상 옆에 앉아서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꾸며졌다.

또 동상 바닥과 뒤편에는 `사람 사는 세상 노무현` 등 노 전 대통령의 생전 글귀가, 동상 뒤에는 노 전 대통령의 생전 모습이 담긴 사진 등이 설치됐다.
더불어 동상 주변에는 고인을 향한 동문 메시지를 담은 바닥석도 조성됐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 동상과 박재혁 의사의 흉상이 설 수 있도록 해 준 것에 대해 감사를 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해 행사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또 "두 분의 꿈이 반드시 실현될 수 있도록 함께 만들어 갔으며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동상 제막식과 함께 학교 역사관에서 모교 출신 박재혁 의사 흉상 제막식도 열렸다.
박 의사는 부산을 대표하는 독립운동가로, 1920년 하시모토 부산경찰서장에게 폭탄을 던진 뒤 사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 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