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김포 돼지 전량 수매···예방적 살처분
상태바
파주·김포 돼지 전량 수매···예방적 살처분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10.04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2일 만에 4군데 추가 확진
방역 당국-연천군, 수매·예방적 살처분 논의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사진출처=농림축산식품부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 점검 중인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사진출처=농림축산식품부

경기도 파주와 김포에서 연이틀 4건의 아프카돼지열병 확진 농가가 발생했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강화에 이어 파주·김포에서도 관내 돼지의 예방적 살처분을 시행하겠다고 3일 밝혔다. 농식품부의 발표에 따르면 해당 지자체와 협의는 이미 끝난 상태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은 4일부터 5개월 이상 사육해 식용으로 출하 가능한 비육돈(肥育豚) 수매(收買)를 신청 받고, 수매 되지 않은 나머지 돼지 전량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예방적 살처분을 시행할 방침이다.

수매대상 돼지는 농가에서 사전 정밀검사를 거쳐 이상이 없는 경우 도축장으로의 출하를 허용하고 도축장에서도 다시 임상·해제 검사를 거쳐 안전한 돼지만 도축·비축할 예정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농가 반경 3km 내의 기존 살처분 대상 농가는 수매대상에서 제외된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연천군의 경우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농장 반경 10km 내의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수매와 예방적 살처분 계획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방역 당국은 최근 파주·김포에서 잇달아 4건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됨에 따라 4일 오전 3시 30분부터 오는 6일 오전 3시 30분까지 경기·인천·강원 지역을 대상으로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발령했다. 이에 접경 지역의 축산 관련 시설과 차량, 농장 등에 대한 집중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조수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