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상의-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긴급 간담회
상태바
부산상의-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긴급 간담회
  • 최인락 기자
  • 승인 2019.08.09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용도, "단기적으로는 직접적인 피해구제, 장기적으로는 과감한 기업규제 철폐"
간담회 진행 모습./사진제공=부산상의
간담회 진행 모습./사진제공=부산상의

부산상공회의소(이하 부산상의)는 8일, 부산상의 국제회의장에서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과 공동으로 ‘일본수출규제 피해기업 지원 긴급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우대국)’에서 제외하는 내용의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공포함에 따라 마련됐다.

간담은 지역 기업 피해조사 현황 보고와 피해기업인들의 애로사항 청취 등 대책을 논의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간담회에 참석한 부산지역 일본수출규제 피해기업인들은 현장의 애로가 반영된 현실적인 정부대책과 피해기업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피해 기업인들은 구제 대책으로 △부품소재 국산화를 위한 기술개발 적극 지원 △신규 대체 수입처 확보 및 지원 강화 △피해기업에 대한 자금애로 해소 및 세제 지원 확대 등을 더불어민주당 지역 국회의원들에게 강력 건의했다.

아울러 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 일본의 부품소재 수입기업의 생산․마케팅 활동의 애로가 예상됨에 따라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기업경영과 신규투자를 가로막고 있는 각종 기업규제의 과감한 철폐도 요청했다.

허용도 부산상의 회장은 “지역경제가 가뜩이나 주력산업의 부진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갑작스런 일본의 경제도발은 지역경제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다”면서 “단기적으로는 일본수출규제에 따른 직접적인 피해구제에 힘을 모으고 장기적으로는 과감한 기업규제 철폐를 통해 산업혁신을 추구할 수 있도록 정치권과 경제계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긴급 간담회에는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전재수 부산시당위원장과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최인호 의원, 김해영 최고위원과 김영춘, 윤준호 국회의원 등 10여 명이 참석했으며 지역 기업인으로는 허용도 부산상의 회장 및 피해기업인 등 17명이 참석했다. 최인락 기자 ianir@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