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산 골목상권 살리는 제로페이 특화 이벤트 실시

부산에서 제로페이 사용하는 소비자에 7% 페이백 지급

소상공인 가입 돌풍... 가맹점 1만 곳 돌파 전망

 

(부경일보) 손연우기자= 부산시는 오는 7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3개월간 부산에서 제로페이로 결제하는 소비자에게 이용 금액의 7%를 페이백으로 지급하는 이벤트를 한다. 이번 이벤트에는 제로페이 결제앱 21개 중에서 △네이버 페이 △국민 리브 △부산 썸뱅크 △경남 투유뱅크 △농협 앱캐시 △수협 파트너뱅크 △머니트리 △모바일티머니 등 8개사 앱만 참여할 예정이다.

모바일 간편결제시스템인 ‘제로페이’는 소비자가 스마트폰으로 큐알(QR) 코드를 촬영하거나 바코드를 제시해 결제하면 소비자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금액이 이체되는 방식이다.

제로페이 가맹점은 대부분이 5인 이하의 소상공인 가게로, 연 매출 8억 원 이하 소상공인은 수수료가 전혀 없고, 8억부터 12억 원은 0.3%, 12억 원 초과는 0.5%가 부과된다. 부산지역 소상공인 95%가 연 매출 8억 원 이하에 해당한다. 소비자에게는 40% 소득공제 혜택이 있다.

앞서 정부는 소상공인 카드 수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제로페이 시스템을 도입했지만, 카드사용에 익숙한 소비자가 모바일 결제로 습관을 바꾸기 위해서는 혜택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시는 이번 7% 페이백 이벤트를 통해 소상공인에게는 카드 수수료 부담도 없애고 골목 상권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하도록 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이벤트에 가입한 가맹점 수는 8천 100여 곳을 넘어섰고 최근 부산은행 전 지점을 통한 가입 신청이 급증하고 있어 곧 1만 곳을 돌파할 전망이다.

한편 6월 초 시가 개최한 행복정책박람회의 제로페이 홍보 부스에는 이틀 동안 시민 1천100여 명이 방문해 제로페이로 카페를 이용하는 등 시민들의 제로페이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시는 시민들의 제로페이 결제 체험을 위해 12일부터 16일까지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부산수제맥주페스티벌에서도 ‘제로페이 존’을 운영할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에서도 지난 10일부터 ‘같이써요 제로페이, 함께가요 뉴욕’ 제로페이 대국민 이벤트를 실시, 일주일간 추첨을 통해 케이콘(K-CON) 원정대 참여 3명, 온누리 상품권 지급 530명 등의 혜택을 주고 있다.

 

손연우 기자  newspitch@naver.com

<저작권자 © 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연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