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해경, 남외항 묘박지 응급환자 긴급 이송
상태바
부산해경, 남외항 묘박지 응급환자 긴급 이송
  • 문승욱 기자
  • 승인 2019.06.11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어선에 납품하던 한국인, 화물창으로 추락
@남외항 정박 중인 중국어선에 접근하고 있는 부산해경(사진제공=부산해양경찰서)

(부경일보) 문승욱 기자 = 부산해양경찰서는 지난 9일 오후 4시 15분경 부산 남외항에 정박중이던 중국어선 A호(1,655톤, 원양어선, 승선원 17명, 중국 석도 선적)에 선용품을 납품하던 중 화물창으로 추락한 B씨(여, 30대, 한국)를 인근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고 밝혔다.

부산해경에 따르면 선용품 업체 직원인 B씨는 같은 날(9일) 오후 3시 10분경 남외항 묘박지에 정박 중이던 중국어선 A호에 올라가 선용품을 납품하던 중 발을 헛디뎌 약 2.5m 높이의 화물창 바닥으로 추락하자 이를 본 같은 업체 직원이 119경유 부산해경 상황실로 구조를 요청한 것이다.

신고를 접수한 부산해경은 인근 경비함정과 남항파출소(연안구조정), 중앙특수구조단를 급파, B씨를 경비함정에 옮겨 태운 뒤 남항 공동어시장 부두에 대기 중이던 119 구급차량에 인계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 조치하였다고 밝혔다.

구조 당시 B씨는 의식은 있었으나 허리의 통증을 호소하며 자력 거동이 곤란한 상태로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