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남도, '마을공방 육성사업' 공모 전국 최다 선정전국 7개소 중 경남 2개소 최다 선정, 재정인센티브 2억 5천만원 확보

(부경일보) 허유림 기자 = 2019년 마을공방 육성사업 공모'에서 김해시 '꿈꾸는 무계 청년학교'와 하동군 '‘평사리 공방마을 넘실 육성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이로써 재정인센티브 2억 5천만원을 확보했다.

'마을공방(Village Factory)'은 님비현상 등 개인주의 심화, 노인 소외문제, 세대간 갈등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공동체를 복원하기 위해 조성되는 지역단위 거점공간이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3월 공모를 실시해 4월 말 서류심사와 발표심사를 거쳐 실현가능성, 공동체성, 사업효과성 등의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전국 7개소를 최종 선정했다. 경상남도는 전국 7개소 중 2개소가 선정되며, 최다 선정의 쾌거를 거뒀다.

'김해시 꿈꾸는 무계 청년학교'는 김해 무계동 일원 도시재생구역 내 유휴공간에 청년 예술가들이 참여해 밴드, 마술, 연극 등 문화공연과 지역 주민들에게 예술교육을 실시하는 지역의문화예술 거점공간으로 조성된다.

'하동군 평사리 공방마을 '넘실' 육성사업'은 하동군 악양생활문화센터 앞 유휴지에 컨테이너를 리모델링해 중고 및 신간 책공방, 식물 연구를 위한 식물공방, 음악 공유공간, 지역소식을 전달하는 유튜브방송국 등이 조성되며 광장을 이용한 야외 영화상영, 프리마켓 등도 함께 운영한다.

그동안 경상남도는 2015년부터 시작된 마을공방 육성 공모사업에 적극 참여해왔으며, 2016년 선정된 밀양 신안문화마을 공방은 지난해 12월 개소해 운영 중이다. 2017년과 2018년 선정된 김해 새활용 문화공방과 김해 봉황예술극장, 그리고 산청 간디숲속마을도 올해 개소될 예정이다.

최영호 경상남도 사회적경제과장은 "마을공방 조성사업은 공터 등 유휴공간을 활용해 주민 참여를 이끌어내고, 나아가 공동체를 회복하기 위한 노력"이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발굴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허유림 기자  jbob49@naver.com

<저작권자 © 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유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