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제1호 ‘국립 대운산 치유의 숲’ 개장
상태바
경남 제1호 ‘국립 대운산 치유의 숲’ 개장
  • 박찬제 기자
  • 승인 2019.05.15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운산 치유의 숲 전경(사진제공=남부지방산림청)

(부경일보) 박찬제 기자=남부지방산림청 양산국유림관리소(소장 김점복)가 오는 21일 울산광역시 대운산 치유의 숲 일원에서 ‘국립 대운산 치유의 숲’ 개장식을 개최한다.

국립 대운산 치유의 숲은 정부혁신 사업의 일환인 산림휴양 서비스 제공을 위해 양산국유림관리소에서 2015년부터 조성을 시작했다. 3년간 25ha 부지에 총 사업비 49억 원을 들인 경상남도 최초의 국립산림복지시설이다.

치유의 숲은 부산, 울산, 경남 등 동남권역 국민들에게 휴식, 휴양, 산림치유, 체험 등 산림휴양서비스 제공으로 국민 건강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조성했다. 주요시설로는 나눔힐링센터(세미나실, 건강 측정실, 온열 치유실), 치유숲길(1.8km), 물 치유욕장, 음이온 명상터 등으로 구성됐다.

치유의 숲에서는 숲의 경관, 소리, 음이온, 피톤치드 등 다양한 산림치유 자원을 통해 신체의 면역력을 높이고 스트레스를 관리하기 위한 산림치유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특히 울산광역시 공단지역 근로자 및 인근 주민들을 위한 호흡기 건강증진 프로그램을 비롯해 대상자 맞춤형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양산국유림관리소 관계자는 “국립 대운산 치유의 숲은 미세먼지와 대기오염 등으로 호흡에 대한 걱정이 많은 현대인들에게 숲에서 맑은 공기와 정신적 쉼터를 제공한다”며 “많은 시민들이 숲의 혜택을 누려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