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유산, 아버지가 평생 몸담았던 부경대에 기부합니다”
상태바
“아버지의 유산, 아버지가 평생 몸담았던 부경대에 기부합니다”
  • 문승욱 기자
  • 승인 2019.05.08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임우조 교수 가족, 부경대에 1억 원 기부

 

고 임우조 교수의 부인 김윤자 씨(왼쪽 두 번째)와 장남 임진영 씨(맨 오른쪽) 등 가족들이 김영섭 총장(가운데)에게 발전기금을 전달하고 사진을 찍고 있다.

(부경일보) 문승욱 기자=대학 교수였던 가장이 세상을 떠나자 부인과 자녀들이 교수가 몸담았던 대학에 거액의 유산을 기부해 주위에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2008년 부경대학교를 정년퇴임한 고 임우조 교수(기계공학과)의 부인 김윤자 씨(72)와 아들 임진영(52) 씨 등 가족들은 8일 오후 부경대 대학본부 3층 총장실을 찾아 학생 장학금으로 써 달라며 김영섭 총장에게 1억 원을 전달했다.

장남 임진영 씨는 “이 돈은 지난 2월 심장마비로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 아버지가 남긴 유산”이라면서, “생전에 경제사정으로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을 돕고 싶다는 말씀을 자주 하셨던 아버지의 뜻에 따라 부경대에 기부하게 됐다.”고 말했다.

1975년 부경대에 부임해 30년 넘게 학생들을 가르친 임우조 교수는 「부식과 방식」, 「기계재료의 부식과 방식」 등 저서를 남기고, 마그네슘을 이용한 첨단 부식방지시스템의 핵심기술을 개발하는 등 부식연구 분야에서 인정받는 학자다.

임진영 씨는 “학교와 제자들에 대한 애착이 남달랐던 아버지께서는 전공 분야 연구도 열심이셨지만, 어떻게 하면 제자들이 취업을 잘 하고 적성에 맞는 진로를 찾을 수 있을까 항상 고민하고 챙기시던 모습이 떠오른다”고 말했다.

그는 “청년시절 집안형편이 어려워 직접 학비를 벌어 고등학교와 대학을 다녔던 아버지께서는 항상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가족 외식도 잘 하지 않을 만큼 근검절약이 몸이 밴 분”이라면서, “우리에게는 정직하고 성실하게 사는 법을 물려주신 아버지께서 이번 기부 소식을 들으시면 분명 기뻐하실 거라고 생각한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